본문 바로가기

소나무

(44)
강풍에 고목 소나무가 쓰러졌다 이른 아침에 대문간을 나가보니 간밤의 강풍에 고목 소나무가 쓰러져 있었다. 통행이 없는 야밤이어서 천만다행이었다. 3년 전에 조경을 했던 정원수 소나무 두 그루가 강 전정 탓인지 소나무 재선충 감염인지, 뭔 지 알 수 없는 이유로 시름시름 말라 죽어버렸다. 농기계 장비가 다니는 농로인데다 이웃집 불편을 염려했는데 버갯속 영감님댁 김 계장이 득달같이 달려와 화통하게 단숨에 치워주었다. 그동안 둥치의 껍질이 벗겨지고 가지만 앙상하게 남은 채 을씨년스러웠다. 나 혼자 힘으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베지 않고 그대로 두었는데 이번 초대형 태풍급 강풍에 쓰러진 것. 남은 한 그루도 마저 베어냈다. 앓던 이 뽑아낸 만큼 시원하게 장마철에 불어닥친 강풍이 숙제를 해결해준 셈이다.
귀촌일기- 어차피 봄은 그렇게 온다 얼었던 땅이 녹는가 싶더니 다시 얼었다. 춥다. 바람이 부니 더 춥다. 한바탕 입춘답다. 풀렸다 얼었다 하면서 봄은 그렇게 온다. 지난 가을이 남아있는 오솔길의 봄. 소나무 새 순.
귀촌일기- 자연의 법칙 자다가 어렴풋이 빗소리를 들었다. '토닥토닥 주루룩 툭툭.' 지붕에서 홈통을 타고 내려오는 소리였다. 함박눈이 그리웠던지 잠결에서까지 차라리 눈이라도 오지 이 겨울에 무슨 비 하면서 불평을 했다. 빗소리인 것 만큼은 확실했다. 두어 번 뒤척이다 일어나 앉았다. 비였다. 지금 비가 ..
귀촌일기- 부지런한 사람은 한가롭다 바로 옆집 아주머니만큼 부지런한 분도 드물다. 어제는 하루종일 양파밭에서 살더니 오늘은? 우리집 앞에 앉아 있다. "긁어다 불 때려구유." 길바닥에 어지러이 떨어진 소나무 갈비를 긁다말고 퍼질러 앉아 감을 먹고 있었다. 우리집 단감나무에서 단감 하나가 떨어져 있었던 것. "사탕감..
귀촌일기- 서재 가는 길 뒤란으로 돌아 서재 가는 길은 온갖 잡초로 뒤덮혀 있었다. 지난해 가을부터 긴 겨울을 나고, 봄도 지나, 여름이 다 가도록 발걸음이 없었다. 안채의 현관문을 나와 별채 서재까지는 기껏 30 보. 담장 시눗대가 뿌리를 뻗어와 오죽과 함께 얼크러져 새끼가 돋고, 제멋대로 늘어진 소나무 가..
귀촌일기- 소나무와 물푸레나무 오솔길 솔밭에는 이런저런 나무들이 다투어 자라고 있다. 고욤이 열린 고욤나무가 하나 있다. '고욤 일흔이 감 하나만도 못하다'는 옛말이 생각난다. 어디 고욤만 그러랴. 소나무와 물푸레는 또 어떻고...
귀촌일기- 도내수로는 지금... 유유자적 홀로 황새는 세월 가는 줄 모르고. 철새들이 물장구 치고 있는 걸 보면 아직 겨울의 끝자락은 보일듯 말듯 고라니 꼬리만큼 남았나보다. 바로 집 앞 소나무 숲 소롯길을 수차례 왕복하는 걸로 두어 주일 걷기 운동을 해왔는데. 오늘은 도내수로 방죽길로 큰 맘 먹고 발길을 돌려..
귀촌일기- 송백의 푸르름을 알겠다 거실에 솔향이 가득한 건 오늘, 마당에 있는 소나무 전정을 했기 때문이다. 잘라진 소나무 가지들이 아까웠다. 이맘 때면 소나무 잎새들이 푸르디 푸르다. 갈수록 생기가 돋아난다. 겨울을 이겨내기위한 튼튼한 소나무의 겨울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