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의원

(18)
8평에서 45평...국회의원 회관 변천사 1971년, 나의 첫 직장은 세운상가에 있는 국회의원 회관이었다. 그 해 4.27 7대 대통령 선거와 5.25 8대 국회의원 선거가 연달아 있었다.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경남 진주 진양을 선거구로 하는 국회의원 후보자의 선거운동에 참여했는데 당선 직후 서울로 올라와 비서로 근무하게 되었다. 국회 사무처 소속 공무원이 된 것이다. 사무실은 국회의원 204명에게 배정된 8평 짜리 였다. 통칭 '세운상가' 라지만, 을지로와 퇴계로 대한극장 사이는 풍전상가, 신성상가, 진양상가 건물로 이름 지었다. 5개 층을 빌어 1968년 7월, 국회의원 회관으로 개관했었다. 1948년 정부 수립 후 20년만에 마련된 우리나라 첫 국회의원 합동 사무실이었다. 청계천 고가도로 건설, 여의도 윤중제 공사와 더불어 세운상가는 당시 ..
윤희숙 21대 국회의원 1977년 즈음이었다. 김영기 제헌의원을 여의도 국회의사당 국회부의장실에서 몇번 만나뵌 적이 있다. 당시 나는 국회부의장 비서실에 근무하고 있었다. 제헌동지회 총무를 맡고 계셨던 김영기 의원께서 제헌동지회 어떤 현안을 협의하기 위해 가끔 오셨다. 어느날, 마침 그날은 최범술 제헌의원과 함께 오셔서 하신 말씀이 기억에 생생하다. '국회의원의 질이 갈수록 떨어진다'는 요지였다. 당시 9대 국회 시절이다. 1948년 초대 국회인 제헌의회 이후 30년이 지난 시점이었다. 국회의원의 질이란 무엇인가? 현재 21대 국회다. 그때부터 또 4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국회의원의 질은 어떤가? 소신과 결단력에서 김영기 제헌의원의 말씀을 생각하며 나는 오늘 윤희숙 의원을 보았다. 10년 전 2011년 8월, 물어물어 찾아..
귀촌일기- 1.20 동지회 <청춘만장>과 <반일 종족주의> 나는 서가에서 탈색되어 바래진 책 하나를 뽑았다. <靑春挽章>. 지금부터 46년 전에 당시 <1.20 동지회>의 총무이셨던 정기영 회원님으로부터 받은 책이다. 그동안 눈여겨 보지않고 서가 한편에 묵묵히 꽂혀있었는데 최근 출간된 <반일 종족주의>를 읽으면서 <1.20 동지회>..
귀촌일기- 2주 만에 외출에서 돌아오다(4) '월남의 달밤' 역사란 과거와 현재와 대화라고 말했다. 누천 년의 국사가 역사라면 수십 년의 개인의 과거도 역사다. '베트남'보다 '월남'이 나에겐 더 친근하다. 베트남 전쟁이라는 용어보다 월남 전쟁이라는 표현이 더 익숙한 세대다. 이번 월남 여행은 두 번째다. 23년 전 1996년 무렵, 회사 일로 하노이..
귀촌일기- 애살 많은 경로회장님 '변변치 못한 국회의원들 때문에 나라 꼴이 뭐냐'는 말씀이 여운을 남겼다. 대한노인회 태안 분회에서 독거노인 관리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내일 나온다기에 사전 답사차 나왔다가 우리집에 들리셨다는 우리 마을 전임 경로 회장님. 독거노인 돌보미도 자청하는 등 참 부지런하신 분이다..
귀촌일기- 퇴비, 퇴비냄새, 농민 그리고 국회의원 대한민국에 퇴비 냄새에 시비를 거는 국회의원이 있다는 게 놀랍다. 국무총리까지 했다니 더 놀랍다. 그동안 국회의원을 일곱 번 했다니 더더욱 놀랍다. 내가 사는 충청도 국회의원이라니 부끄럽다. 나는 오늘도 퇴비를 맨손으로 주무르며 하루 종일 퇴비와 살았다. 나는 농민이다.
귀촌일기- 춘곡 구태회(3) 님과 함께 1971년 : 제8대 1971년 : 의장 1973년 : 제9대 국회의원 1973년 : 유신정우회 겸 정책연구실장 1973년~1975년 1975년 : 1976년 : 부의장 1979년 : 제10대 국회의원 1979년 : 의장 내가 대학을 졸업하던 1971년, 4월 27일에는 7대 대통령 선거와 5월 25일엔 8대 국회의원 선거가 연달아 있었던 그 해 3월부터 1979년..
윤중제 벗꽃,식목일,국회의사당 그리고 장기영 '기차는 원의 중심을 달린다'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린 이 수필을 처음 읽은 지 오십 년이 넘었다. 장기영...하면 이 글이 먼저 생각난다. 장기영이 누군지도 모르던 시절, 나의 최초의 기억이다. 선린상고를 졸업하여 우리나라 경제 부총리를 지냈고 정치 1번지라는 서울의 종로,중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