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0세의 팡세

감동한다는 것

 

보름전 쯤, 울산과 부산 사는 친구와  60년 세월을 건너뛰어 전화 통화를 했었다. 어젠 이 친구들이 전화번호를 주어 권용행 군과 목소리로 안부를 나누었다. 권 군은 가업을 이어받고 옛날 그 집에서 고향을 지키고 있었다. 

 

오랜 친구... 죽마고우란 이럴 때 쓰는 말일가. 다들 60년도 훌쩍 넘었다. 전화로 어릴 적 추억을 풀어 낼 수는 없었다. 통화를 한 뒤 그 감흥을 되새기며 곧장 보내온 카톡에서 이 친구는 전화로 '전화통화를 축복'이라고 했다. 

 

 

 

'70세의 팡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 시민으로 산다는 것  (2) 2022.09.22
감동한다는 것  (0) 2022.08.11
8평에서 45평...국회의원 회관 변천사  (0) 2022.08.05
노부부 그리고 '아내와 나 사이'  (0) 2022.08.02
바람 부는대로... 물결 치는대로...  (0) 2022.07.09
잡초 본색  (0) 2022.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