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夏)

익는다는 것

 

 

 

파프리카가 하루가 다르게 발갛게 빨갛게 착색에 들어갔다. 제모습을 찾아가며 보기좋게 익는다. 맛이 든다.

 

바로 옆에선 토마토가 탄다. 내려쬐는 햇살에 토마토가 익어버렸다. 화상을 입었다. 삼복 땡볕, 역시 무섭다.

 

 

 

 

 

 

 

 

'여름(夏)'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리포 수목원, 만리포 해수욕장  (0) 2021.08.12
기다리는 마음, 달맞이꽃  (0) 2021.08.07
익는다는 것  (0) 2021.07.28
능소화 지자 백일홍 핀다  (0) 2021.07.27
7월, 여름이라는 이름으로  (0) 2021.07.02
아침 산봇길에 만난 靜中動  (0) 2020.08.20